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사립유치원 집단 휴업…정부 "지자체 어린이집 등 대안준비"

기사승인 2017.09.12  22:49:07

공유
default_news_ad2

전국 사립유치원들이 재정지원 확대와 국공립유치원 확대 정책 폐기를 요구하며 집단 휴업을 예고한 가운데 교육당국이 엄정 대응에 나섰다.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2일 서울 여의도 교육시설재난공제회관에서 전국 시·도 교육청 부교육감 회의를 열고 최근 사회적 이슈인 각종 현안에 관한 공동 대책을 논의했다.

정부는 오는 18일과 25∼29일로 예정된 사립유치원 집단휴업을 불법으로 규정해 엄정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김 장관은 이날 자리에서 맞벌이 가정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국공립유치원과 지방자치단체 어린이집을 활용하는 등 철저한 대비를 주문했다.

서울시교육청은 휴업하는 유치원에 대해서는 강력한 행정제재를 가하기로 하고, 휴업을 막기 위한 행정지도를 강화했다.

또 휴업한 사립유치원 유아들은 인근 공립·병설유치원에 수용하고 부족하면 초등학교 돌봄교실을 활용해 학부모 불편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정부에 따르면 서울지역 사립유치원에 다니는 유아는 약 7만5천명이다.

서울시교육청은 사립유치원을 대상으로 휴업 여부를 조사하고 있지만 전체(671곳)의 83%인 557곳이 아직 답을 내놓지 않아 정확한 상황파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조사에 응한 유치원 가운데 '전면휴업'한다는 유치원은 4곳, '방과 후 과정을 뺀 휴업'은 2곳이었고 휴업하지 않는다는 유치원은 108곳이었다.

김상록 기자 honjk56@hanmail.net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360 VR

1 2 3
item37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