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국민의당, 내달 4일 임시전당대회…바른정당과 합당 여부 결정

기사승인 2018.01.12  19:48:15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연합뉴스

국민의당이 바른정당과의 합당 여부를 최종 결정하는 임시 전당대회를 내달 4일 개최하기로 했다.

국민의당은 12일 국회에서 당무위원회를 열고 '전당대회 소집의 건'을 의결했다.

이날 당무위는 통합 반대파가 표결에 참석하지 않은 가운데 의결 정족수보다 1명 많은 39명이 참여해 안건을 통과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당무위는 수임 기구 설치의 건도 함께 의결했으며, 전대 소집 공고는 16일부터 17일 사이에 실시하기로 했다.

아울러 국민의당은 김중로 의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전당대회준비위원회 구성안도 함께 의결했다고 밝혔다.

부위원장으로는 이태규 김삼화 의원이 임명됐으며, 채이배 오세정 김수민 의원, 고연호 사무부총장, 장환진 기획조정위원장, 백현종 조직위원장, 이상민 스마트정당위원장, 김용성 서울 강서을 지역위원장, 이균철 경기 고양을 지역위원장, 김윤 서울 동대문갑 지역위원장, 정찬택 서울 구로을 지역위원장, 이현웅 인천 부평을 지역위원장 등이 위원으로 선정됐다.

이날 당무위에서는 전대에 참여할 대표당원 가운데 500명을 새로 추천하는 안건도 의결했다. 이에 따라 안 대표는 17명을, 5명의 최고위원은 각 3명씩 15명을 16일까지 전준위에 추천해야 한다.

또 지난해 1월 전대에서 선출직 대표당원을 배정받지 못한 지역위원회 36곳에서 각 13명씩 468명을 추천하도록 했다.
  
김윤미 기자  vividfresh@nate.com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360 VR

1 2 3
item37

최근 화제가 된 뉴스

default_side_ad2

生生한 현장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