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38
default_nd_ad1

카카오페이지, 영화 서비스 론칭 "VOD 시장 진출"

기사승인 2018.01.17  10:14:23

공유
default_news_ad2

카카오페이지가 영화 서비스를 공식 론칭하며 VOD 시장에 진출한다.

카카오페이지는 17일 오후 대대적인 업데이트를 시작, 기존에 서비스 중인 웹툰, 웹소설 뿐 아니라 영화 서비스까지 사업 영역을 넓히고 IP(지적재산권)를 종합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콘텐츠 플랫폼으로 거듭난다.

이에 따라 '강철비' 등 극장 동시작부터 '오리엔트 특급살인' '너의 췌장을 먹고 싶어' 등 최신 화제작까지 국내외 인기 영화를 카카오페이지를 통해 만나 볼 수 있다. 카카오페이지는 영화를 시작으로 지상파, 종편, 케이블을 포함한 국내 드라마와 예능, 해외 드라마와 애니메이션도 순차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영화 서비스를 시작으로 VOD 사업이 본격화되면 카카오페이지 대표 IP를 소설, 웹툰, 드라마, 영화 등 다양한 형태로 경험할 수 있게 된다. 한 공간에서 모든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기 때문에 각 콘텐츠 간 유기적 시너지를 낼 수 있다는 것이 카카오 측 설명이다. 예를 들어 소설 원작 웹툰이자 드라마 제작 예정인 '김비서가 왜그럴까' '드림사이드' 등 카카오페이지의 스타 IP를 원하는 종류의 콘텐츠로 이용 가능하다.

카카오페이지는 '일단10분 플레이'와 'P&P(Pause and Play, 포즈앤플레이)'라는 새로운 감상 방식도 도입한다. '일단10분 플레이'는 10분까지 미리보기를 제공해 이용자가 충분히 영상을 감상하고 구매를 결정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P&P'는 전체 영상을 구간별로 선택해 볼 수 있게 만든 방식이다. 영화 한 편을 한 번에 다 감상할 시간이 부족하거나 아직 구매 할 의사가 충분치 않은 이용자들을 위한 서비스다. 이밖에도 특정 영화에 한해 할인이 적용되는 전용 캐시 등 다양한 방식으로 카카오 측은 이용자들의 편의를 높일 예정이다.

이진수 카카오 콘텐츠 부문 부사장 겸 포도트리 대표는 "카카오페이지는 글, 그림, 그리고 영상까지 콘텐츠 간의 유기적 결합을 통해 스토리 종합 플랫폼으로 진화했다"라며 "'10분 플레이' 'P&P' 등 카카오페이지의 운영 노하우가 담긴 새로운 시도로 성공 스토리를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카카오 제공
 
김윤미 기자  vividfresh@nate.com

ad39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근 화제가 된 뉴스

default_side_ad2

生生한 현장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